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상담문의 대표전화 1577-1274, 02)776-0506, 평일 09:00~18:00 휴일 09:00~14:00

복지뉴스

빈곤층 노인 퇴원후에도 의료·돌봄 2년간 시범 실시

관리자 | 2019.03.15 21:32 | 조회 1095

보건복지부는 올해 6월부터 병원에서 퇴원하는 의료급여수급자가 집에서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재가(在家)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2년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복지부는 "급속한 고령화 속에서 노인 돌봄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빈곤층 노인이 살던 곳에서 의료·돌봄·주거 등 통합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빈곤층 의료지원제도인 의료급여에 더해 재가 의료급여를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 모형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시범사업 대상은 6개월 이상 병원 입원자 중 입원 치료의 필요성이 없어 집에서 생활이 가능한 수급자다. 지방자치단체 의료급여관리사는 입원한 수급자와 상담해 퇴원 후 돌봄계획(케어플랜)을 수립한다.


수급자는 집으로 돌아간 후에는 돌봄계획에 따라 의료, 이동지원, 돌봄, 식사지원 서비스를 '재가의료급여 필수급여'로 받게 된다. 
 
의료서비스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담 의료기관을 연계해 의사, 간호사, 의료사회복지사, 영양사로 구성된 지원팀이 실시간으로 의료·영양·외래 이용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경우에는 장기요양보험 재가서비스, 노인돌봄서비스, 일상생활지원서비스 등을 우선 연계해 준다. 이들 서비스를 받을 자격이 되지 않거나 추가 지원이 필요하면 의료급여에서 월 최대 36시간의 가사지원·간병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식사는 복지관과 민간 도시락 제공기관 등을 활용해 대상자의 필요에 따라 하루 1∼3식을 제공한다.

수급자 교통비 카드 지급이나 택시업체 계약 등을 통해 병원 외래진료를 위한 교통비도 월 최대 8회 지원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6개(1/5페이지)
복지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86 내년 장기요양보험료율 11.52% 증가 관리자 580 2020.12.29 23:33
85 요양원 선택 시 시설, 음식, 프로그램 등 살펴야 할 사항들 관리자 743 2020.10.10 08:58
84 건보공단, 장기요양 어르신 동행지원 관리자 898 2020.06.12 08:11
83 요양시설 내 노인학대 행정처분 46%뿐 관리자 1133 2020.04.29 14:20
82 건보료 3.2%, 장기요양보험료 21% 인상 관리자 914 2020.03.06 06:26
81 장기요양보험은 사상 최대폭 인상 관리자 931 2020.01.31 22:59
80 노인돌봄 누구의 몫인가 관리자 1077 2019.12.19 11:49
79 저소득 노인에게 맞춤형 서비스 제공 관리자 1042 2019.10.23 21:51
78 지역별로 격차 더 심해지는 노인요양보험 혜택 관리자 1143 2019.09.05 07:11
77 노인장기요양보험 11년, 높은 만족도 관리자 1122 2019.07.30 09:26
76 31년만에 장애인등급제 폐지 관리자 1138 2019.06.30 08:52
75 장기요양보험 혜택 쉽지 않다 관리자 2564 2019.05.31 18:55
74 노인돌봄 케어 플랜 및 코디네이터 활성화 절대 필요 관리자 1258 2019.04.24 11:37
73 치매전문 요양보호사 4년간 10만명 늘린다 관리자 1234 2019.03.31 02:42
>> 빈곤층 노인 퇴원후에도 의료·돌봄 2년간 시범 실시 관리자 1096 2019.03.15 21:32
71 늙기는 쉬워도 노인으로 살아가긴 힘겨운 대한민국 관리자 1278 2019.01.30 17:50
70 노인 중심의 커뮤니티케어 정책방향 관리자 1613 2018.12.31 21:15
69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10년, 이제는 수급자 중심으로 관리자 1633 2018.12.25 07:03
68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방향성은 공공성? 관리자 1736 2018.12.17 12:39
67 2022년 요양보호사 공급부족 사태 우려 관리자 1566 2018.12.07 18:42